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오은 김대일 강선영 ccm 굿모닝 

 

 

 

 

굿모닝 방송안내
소담이의 책방
굿모닝 게시판
굿모닝 선곡표
굿모닝 다시듣기

 

굿모닝 방송안내

  HOME > 굿모닝 > 방송안내


 
  2018 까치설날
  
 작성자 : 작가 소담이
작성일 : 2018-02-14     조회 : 150  

KakaoTalk_20180214_134238886.jpg

 

 

 

<까치설날>


- 이정록 -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시간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나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어머니에게,

어머니는 개만도 못해요?

악다구니 쓰지 않게 해주십시오.

파리 목숨이 뭐 중요하다고 손주 밥그릇 씻는 수세미로 파리채 피딱지를 닦아요?

눈 치켜뜨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버지가 목욕탕에서 옷 벗다 쓰러졌잖아요.

어머니, 꼭 목욕탕에서 벗어야겠어요?

구시렁거리지 않게 해주십시오.

마트에 지천이에요. 먼젓번 추석에 가져간 것도 남았어요.

입방정 떨지 않게 해주십시오.

하루 더 있다 갈게. 아니 사나흘 더 자고 갈게요.

거짓부렁하게 해주십시오.

뭔 일 있냐? 고향에 그만 오려고 그러냐? 한숨 내쉴 때,

파리채며 쥐덫을 또 수세미로 닦을까봐 그래요.

너스레 떨게 해주십시오.

용돈 드린거 다 파먹고 가야지요.

수도꼭지처럼 콧소리도 내고, 새끼 강아지처럼 칭얼대게 해주십시오.

곧 이사해서 모실게요.

낯짝 두꺼운 거짓 약속을 하게 해주십시오.

내가 당신의 나무만이 아님을 가르쳐주었듯,

내 나무 그늘을 불평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십시오.

대대로 건네받으셨다는 금반지는 다음 추석에, 그다음, 그다음,

몇십년 뒤 설날에 받겠습니다.

당신의 고집 센 나무로 살겠습니다.

나뭇잎 한장만이라도 당신 쪽으로 나부끼게 해주십시오. 

 

 

 

가장 가깝고도 먼 존재, '가족'

이번 명절에는 서로의 진심을 알아주는 시간 되시길.

늘 고맙습니다. 애청자님들 

 

- 굿모닝와우씨엠 제작*진행자 강현정 드림 -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