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굿모닝 김대일 Ccm 강선영 오은 

 

 

 

 

 

 

 

러빙유 방송안내
러빙유 게시판

이런인물 들어봤니

러빙유 포토

와플게시판

러빙유 다시듣기

 

이런인물 들어봤니

  HOME > 러빙유 > 이런인물들어봤니


 
  [이런 인물 들어봤니] 모삼열 선교사(Samuel F, Moore)
  
 작성자 : 강눈물
작성일 : 2020-02-17     조회 : 199  

오늘 '이런 인물 들어봤니' 코너에서 만나볼 신앙의 선배님은
모삼열(한국어 이름) 선교사(영어 이름 : Samuel F, Moore)입니다. 


조선은 양반이 지배하는 사회였다. 양반들은 상놈을 억눌렀고 상놈은 그 지배 아래서 고난을 받아야 했다. 백정은 상놈의 대명사였다. 백정은 기와집에서 살 수 없었고 비단옷이나 갖신도 신을 수 없었다. 그들은 양반이 지나갈 때에는 길을 비켜서야 했으며 항상 허리를 구부리고 뛰어가듯 껑충거리며 다녀야 했다. 만일 허리를 숙이지 않으면 중형에 처해졌다. 바로 이들을 사람 대접받을 수 있도록 해준 사람이 모삼열 선교사였다.

모삼열 선교사는 자기가 운영하는 학교에 상놈 출신을 받아들여 교육을 시켰는데 그 중에 백정 박씨의 아들이 있었다. 박씨는 불행히도 장티푸스에 걸려서 죽게 되었다. 이것을 알고 모삼열은 임금의 시의였던 애비슨을 데리고 와서 치료해주었다. 백정으로서 감히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이 일로 인하여 박씨의 온 가족이 개종을 하였다.

박씨는 1895년에 세례를 받게 되었는데 그가 백정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사람들은 백정과 함께 예배를 드릴 수 없다고 하면서 반 이상이 교회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모삼열 선교사는 “예수의 사랑 앞에는 사람의 차별이 없다”고 그들을 설득하였다. 이에 대해 양반들은 “그러면 교회에서 양반과 백정의 자리를 구분하여 양반들에게 앞자리를 달라”고 타협안을 제시하였다. 모삼열 선교사는 이런 조건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이런 백정에 대한 사랑은 개인적인 차원의 것으로 끝나지 않았다. 1895년 4월 모삼열은 한학자 최씨로 하여금 박씨를 도와서 정부에 백정에 대한 차별대우를 철폐할 것을 탄원하는 청원서를 제출하였다. 정부는 그들의 청원을 받아들여 평민들과 같이 초립과 망건을 착용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 또한 그 다음해 3월에는 인구조사에 백정이 빠져 있자 이것을 시정하여 백정도 일반인들과 똑같은 대우를 받게 해달라고 청원하여 허락을 받아냈다.


백정 박씨의 개종은 그의 삶을 바꾸어 놓았다. 아들 박동열은 1907년에 최초로 세브란스 의전을 졸업한 학생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박씨 자신도 은행업을 시작하여 사업가와 장로가 되었다. 박씨는 백정조합 회장으로 선출되어 백정들에게 해방의 복음을 전했다.
서울신대 신학대학원장 박명수 교수 

글*사진 출처 : 국민일보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0-05-12 14:20:53 러빙유에서 이동 됨]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