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CCM 샬롬 김대일 나이테 CCMSTAR 

 

 

 

 

 

 

 

브런치 방송안내
브런치 게시판

히든트랙

브런치 포토

와플게시판

브런치 다시듣기

 

브런치 게시판

  HOME > 뮤직브런치 > 게시판


[감성골목#13] 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회오빠:이경한] 댓글 1건 조회 1,587회 작성일 13-06-19 09:01

본문

요즘은 세상이 참 좋다.
멀리 떨어져 있는 연인과도 얼굴을 마주 할 수 있고,
손가락만 몇 번 움직이면,
며칠 전에 놓친 드라마 명장면도 쉽게 볼 수 있다.

누가 볼까 옷장 깊숙히 써 두었던 일기들도,
이제는 간단하게 비공개 버튼만 클릭.

흩어져 있는 기록들도 참 많다.

작은 집을 돌아다니던
작은 아이는 몇 년 째 한복을 입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웃고 있고,
언제 바꿨는지 모르는 이별 노래는
아직도 흐르고 있다.
대문에 걸려 있는 사진도
'그래, 다시 시작해보자'인 것을 보니
그 땐 참 많이 힘이 들었나보다.
이젠 왜 힘들었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데.

그 당시의 나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어떤 이야기를 했을까?
무엇을 남겼을까?

궁금한 마음에 열어본 일기장에는
내 기억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들이 한 가득.
게다가 기억 한 켠의 기록들이,
이미 지워져 있음을 발견한다.

지난 겨울의 기억 속에는 있었던 기록이었는데.
이미 지워져 버린 흔적들.
그래서 기록을 기억하는 것인지,
그 순간을 기억하는 것인지,
아니면 상상을 기억하는 것인지...

생각이 생각의 꼬리를 물 때쯤,
기록과 기억의 틈 사이에서,
지우고 싶은 기록을 하나 더 발견한다.
그리고 묵묵히 삭제버튼을 누른다.

시간이 흐르면 지워진 기록들이 문득 생각나겠지만,
흐릿해진 기억을 추억하는 것도 귀한 순간이 되어버렸다.
세상은 너무 빠르게 변하고,
기록이 기억을 지배하지만,
추억은 역시 바래져야만 더욱 또렷해지는 것이 아닐까?

....
감성골목에서 길을 잃다, 열 세번째 이야기.

찬양.
이길승 - 우리의 기도

댓글목록

lo엔젤ve님의 댓글

lo엔젤ve 작성일

  잘 지내시나요?
오늘 유난히 머리 아프네용ㅋ

Total 229건 7 페이지
브런치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9 [교회오빠:이경한] 1877 07-11
138 [교회오빠:이경한] 1468 07-03
137 [교회오빠:이경한] 1468 06-26
열람중 [교회오빠:이경한] 1588 06-19
135 lo엔젤ve 953 06-18
134 [교회오빠:이경한] 1605 06-13
133 lo엔젤ve 1103 06-12
132 주님의빛 1008 06-11
131 [교회오빠:이경한] 1893 06-05
130 나무 1061 06-04
129 김지영 1696 06-04
128 [교회오빠:이경한] 1370 05-29
127 나무 998 05-28
126 [교회오빠:이경한] 950 05-22
125 [교회오빠:이경한] 1599 05-15

검색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