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Ccm 김대일 2023 샬롬 9 

 

 

 

 

 

 

 

브런치 방송안내
브런치 게시판

히든트랙

브런치 포토

와플게시판

브런치 다시듣기

 

브런치 게시판

  HOME > 뮤직브런치 > 게시판


[감성골목#15] 그 언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회오빠:이경한] 댓글 2건 조회 1,468회 작성일 13-07-03 12:05

본문

재개발 준비가 한창인,
어린 시절의 동네를 찾았다.
17년만이다.

그렇게 크지 않았던 손으로,
차가운 두 볼을 비벼가며,
흐르는 코를 훌쩍이며,
어머니를 돕겠다며,
책들을 날랐던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 것을 보니,
17년하고도
네 다섯 달 쯤을 더 됐을테다.

술래잡기할 때 숨었던 골목길,
고무줄을 묶어놓았던 전봇대,
주인 아주머니가 공차기 좀 하지 말라며 쫓아오던 담벼락,
가위바위보를 하면서 올라갔던 언덕 위 계단,
그 계단 위에서 올려다 보았던 별들.

참으로 넓었던 그 골목길은
승용차가 한 대도 지나가지 못하는 길이라 쓸모가 없어보이고,
고무줄이 묶여있던 그 전봇대에는,
유행지난 옷들을 이제까지 보지 못한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창고정리 포스터만 잔뜩 붙어있다.
사라질 준비를 미리 했는지,
내가 공을 차던 그 담벼락은 이미 무너져 있었고,
별이 보이던 그 언덕 위로는,
더 높은 아파드들이 세워져서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뛰어놀던 아이들의 흔적마저 사라진
그 언덕은 쓸쓸해 보이기까지 하더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한강 다리를 지나다가 보이는 63빌딩마저
전혀 높아 보이지 않는다.
내 키가 그 만큼 자란 건 아닌데,
내 마음만 괜하게 높아졌을까 고민하게 된다.


....
감성 골목에서 길을 잃다. 열 다섯번째 이야기.

찬양.
소독차 - 함부영

댓글목록

lo엔젤ve님의 댓글

lo엔젤ve 작성일

  잘 지내용~??
넘 오랫만♥~♥
보고 싶었쪄요...ㅎ ㅔ

애정 표현 안될것 같은딩 ㅎ ㅎㅎ

[교회오빠:이경한]님의 댓글

[교회오빠:이경한] 작성일

  럽앤젤님~ 감성컨테이너를 아껴주셔서 감사합니다 ^^

Total 229건 7 페이지
브런치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9 [교회오빠:이경한] 1878 07-11
열람중 [교회오빠:이경한] 1469 07-03
137 [교회오빠:이경한] 1468 06-26
136 [교회오빠:이경한] 1588 06-19
135 lo엔젤ve 953 06-18
134 [교회오빠:이경한] 1606 06-13
133 lo엔젤ve 1103 06-12
132 주님의빛 1008 06-11
131 [교회오빠:이경한] 1894 06-05
130 나무 1061 06-04
129 김지영 1696 06-04
128 [교회오빠:이경한] 1370 05-29
127 나무 998 05-28
126 [교회오빠:이경한] 951 05-22
125 [교회오빠:이경한] 1599 05-15

검색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