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Ccm 은혜 마음 CCMSTAR Mose 

 

 

 

 

 

 

 

오직은혜로 방송안내
오직은혜로 게시판
등긁어주는목사님
오직은혜로포토

와플게시판

오직은혜로 다시듣기

 

등긁어주는목사님

  HOME > 오직은혜로 > 등긁어주는목사님


닫힌 마음의 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직도...이름으로 검색 댓글 0건 조회 525회 작성일 18-02-28 10:51

본문

샬롬!!
목사님의 말씀을 듣다보면 시원하고, 재밌고 거기다가 은혜롭기까지 합니다. 그래서 인지  
항상 애청하게 되는거 같아요. 그러다가 문득 제안에 숨겨진 저 밑에 있는 상처가 생각나서 이렇게 사연을 보내봅니다.

벌써 20년전 일이네요...
동네교회에서 20살때 주일학교-성가대를 섬기며 은혜롭게 뜨겁게 신앙생활을 하던 그때에 
너무 어린나이에 큰 아픔을 겪게 되었습니다.
그건 언니와 형부...그리고 조카의 죽음이었습니다.
너무 힘들고, 좌절되고.....심지어는 저도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다고 느끼던 그때...

그 교회에서 철야예배 때 집사님-청년부 형제-자매들이 함께 기도해 주었고...
그로 인해 많은 위로를 얻었었는데...

문제는 그 금요철야예배 후  그주  주일날 교회갔는데
너무 울어서 몸과 마음이 지쳐서 초췌한 저를 보고 ....
금요일에 같이 기도해주시던  집사님이 무슨 일 있냐고....얼굴이 힘들어 보인다고 하시더군요...
그리고 나서 역시 같이 기도했던 청년부 자매도 와서 저한테 왜그리 힘들어 보이냐고 무슨일 있나고...
그 전날 함께 울면서 밤새 기도 해준 그들이 ‘무슨일 있어?’ 라고 물어보는 순간 
저는 무너질거 같은 마음의 통증을 겪었습니다.

...저는 그 날 이후 교회를 떠나게 되었고,
20년이 흘러
주의 은혜로
다른 교회에 나가게 되었지만,, 
이 상처는 쉽게 나아지질 않네요 ....
지금의 교회에서 주일학교와 성가대를 섬기고 있지만..문제는 기도모임이나 나눔의 시간에 제 아픔이나 기도 제목을 온전히 못 나누고 있습니다.
왜냐면
"어차피 저들은 다음날 기억을 못할텐데... 진심으로 기도도 안할텐데..."라는 생각에 마음의  문을 닫고 있기 때문이죠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상처가 제 마음의 문을 닫고 있습니다 ....
어찌 해야 할까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53건 1 페이지
등긁어주는목사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53 문숙영이름으로 검색 19 05-01
1252 킴쥔이름으로 검색 17 05-01
1251 강호이름으로 검색 17 05-01
1250 새벽기도이름으로 검색 26 04-17
1249 굼금이이름으로 검색 19 04-17
1248 킴쥔이름으로 검색 20 04-17
1247 진선미이름으로 검색 37 03-31
1246 김사무엘이름으로 검색 34 03-28
1245 킴쥔이름으로 검색 26 03-27
1244 흥부자이름으로 검색 34 03-27
1243 킴쥔이름으로 검색 31 03-20
1242 킴쥔이름으로 검색 31 03-13
1241 멋쟁이이름으로 검색 3 03-13
1240 예수님사랑이름으로 검색 4 03-06
1239 킴쥔이름으로 검색 31 02-28

검색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